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자치
2021 김대중평화회의, 국제회의로 위상 높여세계적 지도자와 석학 등 36명 참여…2023년 다시 개최 예정
이동호 기자 | 승인 2021.11.01 09:03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개최한 '2021 김대중평화회의'

‘코로나19를 넘어 세계평화를 향하여’라는 슬로건으로 개최한 2021 김대중평화회의가 국제학술행사로서의 손색이 없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음 회의는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인 2023년 열릴 예정이다.

지난 26~28일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개최한 ‘2021 김대중평화회의’는 김대중 대통령과 인연이 깊은 세계지도자와 석학 등 36명이 축사와 연사로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등 국내외 지도자들이 서신과 영상으로 축사를 보내왔다.

기조연설은 사나나 구스망 동티모르 전 대통령,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신혜수 유엔인권정책센터 이사장, 에릭 와인가트너 전 WCC 국제관계 집행위원장 등이 나섰다.

또한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석좌교수, 베르너 페니히 베를린자유대 교수, 김희중 천주교광주대교구 대주교, 호프 엘리자베스 메이 센트럴미시건대 교수 등 국제적 평화·인권 전문가 27명이 연사와 패널로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불안정한 세계경제, 급격한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와 환경파괴, 끊이지 않는 전쟁과 빈곤, 민주주의 훼손 등 전지구적 위기를 지구촌이 연대하고 결속해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 대표 유튜브 채널인 ‘으뜸전남튜브’와 김대중평화회의 공식유튜브를 통해 국어와 영어 동시통역으로 진행된 평화회의는 전세계 4천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했으며 국내 지상파 방송 전국 뉴스에 보도되는 등 국민적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올해를 ‘김대중 정신, 평화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김대중 평화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세계평화를 상징하는 품격있는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하도록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간과 인간 간 존엄과 연대, 인간과 자연 간 상생과 공존, 이 모든 것을 통한 평화와 생명의 실현을 중시한 김대중 대통령의 사상과 유산을 전지구촌 사람과 함께 나누면서 세계 속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선언문을 남기고 폐회한 평화회의는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인 2023년 다시 개최할 계획이다.

이동호 기자  ddmhok@hanmail.net

<저작권자 © 채널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29-5 (고운하이츠 2층)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등록일 : 2016.02.19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22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