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악셀밴드 여름밤 수놓을 ‘조선팝 상설공연’7월 2일 전주객사 풍패지관 특설무대
‘난봉가’ 등 전통+대중음악 선사
이동호 기자 | 승인 2022.07.01 10:41

국악과 대중음악을 접목한 창작음악을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는 악셀밴드가 소리의 고장 전주에서 전통 가락에 대중음악을 접목한 ‘조선팝’ 공연으로 주말 선율의 향연을 펼친다.

7인조 그룹 악셀밴드가 지난달 광주에 이어 7월 2일 오후 7시, 전주객사 풀패지관 특설무대에서 2022 전주 조선팝 상설공연에서 팬들을 만난다.

지난달 광주공연에서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던 악셀밴드는 오는 7월 2일 토요일 오후 7시 전주객사 풍패지관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2022 전주 조선팝 상설공연’에서 음악팬들을 만난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펼쳐온 악셀밴드는 판소리, 대금, 피리, 베이스, 기타, 신디사이저, 드럼 등 7인으로 구성되었으며 국악을 중심으로 클래식, 재즈, 대중가요, 세계음악 등 다른 장르와의 결합을 통한 새로운 국악창작 그룹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비나리’를 비롯 창작곡 ‘난봉가’, 뺑덕어멈을 주제로 한 ‘SAVAGE’, 심청가를 주제로 한 ‘심청가와 녹턴’, 춘향전의 ‘어사출도’와 ‘사랑가’ 등 젊은 감성으로 새롭게 해석한 우리 국악의 가락을 선사할 예정이다.

2021년 창단한 악셀밴드의 ‘악셀’은 악셀레이터의 ‘전진하다’의 의미를 갖고 있으며 ‘樂sell’로 표기되기도 하여 즐거움을 선사하는 사람들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이 밴드는 이들은 연주와 창작을 통해 국내외에 국악의 매력을 알리고자 앨범 및 콘텐츠 제작에도 힘쓰고 있다.

한편 이날 무대에는 ‘살롱드 국악 선율모리’, ‘이희정밴드’의 공연도 이어지며 전주시가 주최해 6월부터 7월까지 야외 거리공연 형태로 진행되는 ‘2022 전주 조선팝 상설공연’은 풍패지관(전주객사)과 기지제 수변공원 일대에서 진행된다.

전주시는 조선팝 상설공연에 이어 조선팝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공연콘텐츠를 제작해 조선팝TV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는 등 조선팝 성지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 관계자는 “열정 넘치는 지역 조선팝 예술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며 “관광객과 시민들께서는 전주에서 펼쳐지는 다채로운 조선팝의 매력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동호 기자  ddmhok@hanmail.net

<저작권자 © 채널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29-5 (고운하이츠 2층)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등록일 : 2016.02.19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22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