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출판
주머니 속 문학잡지, 모바일·온라인 전용 문학웹진 ‘비유’의 특별한 제안!문학 실험 및 타 장르 협업 가능한 ‘하다’ 프로젝트 진행할 5개 개인·팀 모집
정유철 기자 | 승인 2018.07.02 08:02

서울문화재단(대표 주철환) 연희문학창작촌이 발행하는 월간 문학웹진 <비유> (view.sfac.or.kr)에서는 문학적 실험을 진행하고 그 과정을 연재하는 ‘하다’ 프로젝트에 참여할 개인 및 팀을 오는 7월 25일(수)까지 모집한다. ‘하다’ 프로젝트는 완성된 문학작품뿐만 아니라 작품이 완성되어가는 과정도 문학이라는 관점에서 출발해, 문학적 실험과 그 결과를 독자와 공유하는 과정 중심의 프로젝트다.

이번 공모에는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그 과정에서 나온 결과를 원고·사진·영상 등으로 웹진 <비유> ‘하다’에 3~6개월 간 연재할 수 있는 개인 혹은 팀이 지원할 수 있다. 5개 프로젝트를 선정해 지원금 200만원과 게재 원고료 최대 100만원을 지급한다. 서류와 인터뷰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는 오는 9월부터 원하는 시기에 작업과 연재를 시작할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연희문학창작촌이 발행하는 월간 문학웹진 '비유' (view.sfac.or.kr)에서는 문학적 실험을 진행하고 그 과정을 연재하는 ‘하다’ 프로젝트에 참여할 개인 및 팀을 오는 7월 25일(수)까지 모집한다. [포스터=서울문화재단]

‘하다’ 프로젝트는 문학을 중심으로 하되 협업 장르, 주제 및 형식, 내용에 특별한 제한이 없다. 지금까지 소개된 ‘하다’ 프로젝트에는 ▲단돈 십만 원으로 각자의 작업실을 찾아보는 실험에 나선 작가들의 ‘자기만의 방’ ▲생활 속 각종 문구와 간판 등에서 문학적인 것과 아닌 것의 차이를 찾는 시인의 ‘비시(非時)각각’ ▲전국을 돌며 퀴어 서적 낭독회를 가지는 퀴어활동가의 ‘읽는 퀴어’ ▲한국과 프랑스를 오가며 쓰레기에 관한 이야기와 이미지를 주고받는 작가와 만화가의 ‘쓰레받기’ ▲시나 소설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낭독하는 사운드아티스트의 ‘씁즙즙쯥’ ▲신청자들에게 편지글을 써주는 작가와 그림책을 선물하는 편집자의 ‘일반우편 프로젝트’와 ‘그림책=선물’ ▲육아문제를 글과 사진으로 표현한 부부의 ‘시간의 결, 결의시간’ 등 남녀노소 구분 없이, 세대와 직업을 아우르는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해왔다.

6월말 현재까지 모두 11편의 프로젝트가 진행 완료되거나 진행 중인 ‘하다’ 프로젝트는 전통적인 문학 장르를 벗어나 새로운 방향과 방식을 모색, 문학의 경계를 넓혔을 뿐 아니라 디지털 시대의 ‘보는 문학’으로서의 재미 또한 놓치지 않는 새로운 시도라는 평가를 독자들과 평자들로부터 받고 있다.

<비유>는 △다양한 방식의 문학적 실험을 시도하는 ‘하다’ △시, 소설을 비롯해 동시, 동화, 산문, 희곡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문학 신작을 소개하는 ‘쓰다’ △하나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색다른 관점의 대화를 시도하는 ‘묻다’ 등 세 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문학웹진 <비유>는 매달 마지막 주 화요일에 발행되며, 모바일, 온라인 및 관련 SNS(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구독할 수 있다.

‘하다’ 프로젝트에 지원하고 싶거나 내용을 살펴보고 싶을 경우 문학웹진 <비유> 누리집(view.sfac.or.kr)에 접속하면 된다. (문의 02-324-4621, 4630)

정유철 기자  hsp3h@naver.com

<저작권자 © 채널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남구 중앙로 87, 12층(케이비씨방송빌딩)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 등록일 : 2016.02.19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18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