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전시
우리나라 문화재로 지정된 전통정원, 중국에 알린다한·중 공동주최「한국의 전통정원 특별 사진전」개최 / 7.8.~9.2. 중국원림박물관
이승호 기자 | 승인 2018.07.06 14:15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중국원림박물관(관장 유요충)과 주중한국문화원(원장 한재혁) 공동으로 오는 8일부터 9월 2일까지 중국 베이징(北京) 원림박물관에서 ‘한국의 전통정원 특별 사진전(중국전시명: 한국풍경원림도편전 韩国风景园林图片展)’을 개최한다.

한국풍경원림도편전 포스터

지난해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사진전은 그동안 문화재청에서 기념물로 지정된 문화재 중에서 한국의 전통정원을 대상으로 궁궐, 왕릉, 민가, 별서(別墅), 서원, 사찰, 누·정·대, 신림 등 유형별로 분류하여 대표적인 정원 사진 130여 개 작품과 초고화질(UHD)로 촬영한 동영상을 선보인다.

* 별서(別墅): 자연에 귀의하여 전원이나 산속 깊숙한 곳에 따로 지은 집

* 누‧정‧대(樓‧亭‧臺): 누각, 정자, 대 등 사방을 관망할 수 있게 지면에서 높여 지은 공간

* 신림(神林): 제사를 지내기 위해 나라에서 보호하는 숲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중국원림박물관, 주중한국문화원은 사진전 개막식이 열리는 8일 중국원림박물관에서 양국 정원문화 공동연구, 공동전시회 개최, 전문인력 양성, 정원문화 홍보확산 등을 위한 삼자간 업무협약 체결식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한국과 중국의 정원·원림 전문가로 구성된 발표자들이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 조성기법과 특징, 연구동향 등을 소개하는 ‘전문가 워크숍’을 개최하며, 그간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구축한 명승 디지털 아카이브를 기반으로 한 <한국의 명승> 영문도록(전자판)을 제작해 배포한다.

사진전은 7월 8일 오전 9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중국원림박물관 야외 특별 전시장에서 9월 2일까지 진행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nrich.or.kr)과 주중한국문화원 누리집(www.china.korean-culture.org), 중국원림박물관 누리집(www.gardensmuseum.cn)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과 중국은 아주 오래전부터 같은 한자문화권의 영향 속에서 돈독한 동반자 관계를 이어왔고 수려한 산수와 함께 정원 양식의 형성과 발전에도 서로 깊은 영향을 끼쳐왔다. 한국은 유교 문화를 바탕으로 한 별서정원이 발달하였고, 중국은 강북의 황가원림과 강남의 사가원림이 성행했으며 각자 독특한 ‘정원문화’로 발달해 왔다. 이번 사진전은 한국과 중국 두 나라의 정원 문화 발전 양상을 살펴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사진전과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 정원의 아름다움을 중국에 알림과 동시에 우리 문화의 소개와 한중 문화교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승호 기자  agstar101@naver.com

<저작권자 © 채널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남구 중앙로 87, 12층(케이비씨방송빌딩)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 등록일 : 2016.02.19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18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