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방사선으로 문화재 비파괴 진단과 복원을 논하다오는 9월 4일, 국제학술심포지엄 ‘방사선을 활용한 문화재 진단과 보존처리’ 개최
성슬기 기자 | 승인 2019.09.03 21:06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센터장 이동식)가 오는 9월 4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방사선을 활용한 문화재 진단과 보존처리’라는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엑스레이(이하, X선), 감마선 등의 방사선이 문화재를 보존하는데 어떻게 쓰이는지 살펴보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다.

방사선은 특유의 투과력 때문에 다른 비파괴진단 방법으로 구현이 어려운 문화재의 속을 들여다보는 기술이 가능하다. 우리나라도 1960년대부터 문화재 상태조사나 제작기법 연구 등에 방사선 기술을 활용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방사선을 이용하여 문화재의 내부 상태를 디지털 자료로 축적하고 있으며, 이를 4차 산업 콘텐츠로 활용하는 연구가 진행 중이다. 문화재에 해를 주는 생물 제거와 문화재 강화에도 방사선의 높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심포지엄은 5개의 주제발표로 구성된다. 첫 발표는 ‘방사선 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복원에 대한 현황과 전망’(송정일, 국립문화재연구소)으로 방사선이 문화재 보존과 복원에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소개한다.

다음으로 ‘X선과 3D(3차원 입체)스캔을 활용한 프랑스 박물관의 문화재 조사’(부스트, 프랑스 박물관복원연구센터) 발표와 ‘X-선 CT(컴퓨터단층촬영)를 활용한 문화재 정밀 영상 분석과 활용’(오화숙, 원광대 차세대 방사선 산업기술 지역혁신센터) 발표에서는 국내외에서 활용되고 있는 X-선 문화재 비파괴 진단 기술과 활용사례를 소개함으로써 우리나라의 관련 기술을 점검하고 나아갈 방향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이어서 국내에서는 비교적 생소하게 느껴지는 방사선기술이 소개되는데, 네 번째 발표로 유기물문화재 진단에 한계가 있는 X선 대신 중성자를 사용한 조사법을 소개하는 ‘중성자를 활용한 문화재 비파괴 진단 및 활용’(김태주, 한국원자력연구원), 다섯 번째로는 X선보다 높은 에너지를 갖는 감마선을 문화재 보존처리에 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감마선을 이용한 유기질 문화재 살균‧살충 및 강화처리 기술’(코르텔라, 프랑스 아크뉴클레아트) 발표가 준비되어 있다.

발표가 끝나면 발표내용에 대해 자유토론과 질의응답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후원을 받아 진행되며, 문화재 비파괴 진단과 방사선 기술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042-860-9387)로 문의하면 된다.

성슬기 기자  tmf5991@hanmail.net

<저작권자 © 채널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남구 중앙로 87, 12층(케이비씨방송빌딩)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 등록일 : 2016.02.19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19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