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환경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아시타비'... “나는 맞고 너는 틀렸다”전국 교수 906명 대상 설문 결과 ‘아시타비’ 588표로 1위, 2위는 ‘후안무치’
임영열 기자 | 승인 2020.12.24 10:21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동방대학교 정상욱 전 총장이 휘호 했다. '아시타비'는 '나는 옳고 다른 이는 그르다'라는 뜻으로 '내로남불'의 한자 버전이다 ⓒ교수신문

코로나 19라는 미증유의 역병이 창궐하고 있는 가운데 말과 말, 글과 글들이 서로 부딪치며 선혈이 낭자했던 경자년 한 해가 서서히 꼬리를 감추고 있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전국 교수협의회에서는 설문조사를 통해 한 해를 관통하며 지나간 사회적 현상을 압축적으로 표현하는 사자성어를 발표한다.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교수신문이 전국에 있는 교수 90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교수들은 올해의 사자성어로 ‘아시타비(我是他非)’를 선택했다.

‘아시타비’는 문자 그대로 “나는(我) 옳고(是) 남은(他) 그르다(非)”라는 뜻이다. 원전(原典)은 따로 없다. 시중에서 흔하게 회자되고 있는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말을 줄여서 하는 ‘내로남불’을 한자어로 표현한 일종의 ‘신조어’에 가까운 말이다.

어원이 따로 없는 신조어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뽑힌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교수신문은 설명을 덧 붙였다.

906명의 교수들이 6개의 사자성어를 후보로 선정하여 놓고 각각 두 개씩을 골라 투표한 결과 총 1,812표가 집계됐다. 이 중 32.45%에 달하는 588표가 아시타비를 선택했다. 교수들은 2020년 우리 사회를 ‘내로남불’이 난무하는 ‘아시타비의 해’로 규정지었다.

아시타비를 추천한 중앙대학교 심리학과 정태연 교수는 “모든 잘못을 남 탓으로 돌리고 서로를 상스럽게 비난하고 헐뜯는 소모적 싸움만 무성할 뿐 협업해서 건설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라고 추천 이유를 설명하며 “먹물깨나 먹고 방귀깨나 뀌는 사람들을 겨냥했다”라고 밝혔다.

최재목 영남대학교 철학과 교수 역시 “여야, 진보와 보수,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사이는 물론 코로나 19 바이러스 발생을 두고서도 사회 도처에서 ‘내로남불 사태’가 불거졌다”라고 올 한 해 우리 사회를 진단했다.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교수신문

아시타비에 뒤이어 ‘얼굴이 두꺼워 부끄러움이 없다’는 뜻으로 사용되는 ‘후안무치(厚颜無耻)’가 396표(21.8%)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가죽신을 신고 발바닥을 긁는다’는 의미로, 하는 일이 이성에 맞지 않고 철저하지 못한 것을 가리키는 ‘격화소양(隔靴搔痒)’과 작금의 코로나 19 바이러스 팬데믹 상황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첩첩산중(疊疊山中)’이 각각 3위와 4위로 선정됐다.

이밖에도 ‘말라가는 샘에서 물고기들이 서로를 돕는다’는 뜻으로 쓰는 ‘천학지어(泉涸之魚)’와 ‘뭇사람의 입은 쇠도 녹인다’는 의미로, 여론의 무서움을 비유한 ‘중구삭금(衆口鑠金)’이 5위와 6위를 기록했다.

돌아보면 굳이 교수들의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2020년 한 해 우리 사회는 정치·경제·사회 모든 분야에서 양 극단으로 갈라져 서로 옳다고 자기주장만 내세우고 우겨대는 ‘아시타비’와 ‘내로남불’의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

부디 며칠 앞으로 다가온 2021년 신축년 '하얀 소띠해'에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멈추고, 밝고 긍정적인 말의 바이러스가 널리 널리 퍼져 나가길 소망한다.

임영열 기자  youngim1473@hanmail.net

<저작권자 © 채널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29-5 (고운하이츠 2층)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등록일 : 2016.02.19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21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