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코로나19 방역 '휴업 보상제' 찬성 53.6%…40대는 반대가 우세
이동호 기자 | 승인 2021.01.13 10:13
리얼미터 제공


국민 10명 중 절반 정도는 휴업 보상제에 대해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최근 거론된 '휴업 보상제'는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지원책 중 하나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지침에 따라 휴업한 경우 일수만큼 정부가 보상해주는 것을 말한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 휴업 보상제 찬반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찬성한다'는 응답이 53.6%로 절반을 넘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8.7%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7.7%였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반대 대비 찬성이 많았다. 특히 서울(찬성 61.6% vs. 반대 35.0%) 거주자 10명 중 6명 정도인 61.6%는 휴업 보상제에 대해 '찬성한다'고 응답해 다른 지역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 인천·경기와 광주·전라에서도 '찬성' 응답이 50%대로 집계됐다. 그러나 대전·세종·충청(46.2% vs. 47.7%)과 부산·울산·경남(48.3% vs. 46.2%), 대구·경북(49.9% vs. 45.4%)에서는 찬반이 모두 40%대로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별로 보면, 60대와 20대에서는 '찬성'라는 응답이 60%대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40대와 30대에서는 '반대' 응답이 각각 54.4%, 49.2%로 평균 대비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30대와 40대에서 '적극 반대' 응답이 20%대로 다른 연령대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성향자와 보수성향자 모두 휴업 보상제에 대해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50%를 넘기며 우세한 반면, 중도성향자에서는 '찬성' 응답이 47.8%, '반대' 응답 44.1%로 팽팽했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응답이 갈리는 양상도 보였다. 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에서는 '찬성' 응답이 74.0%로 반대 대비 찬성이 우세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절반 정도인 52.0%가 '반대한다'라고 응답해 결과가 대비됐다. 무당층에서는 '반대'가 48.9%로 찬성 대비 반대가 많았으며, '잘 모르겠다'라는 유보적 응답은 19.6%로 평균 대비 많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80%)·유선(2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응답률 7.6%.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29-5 (고운하이츠 2층)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등록일 : 2016.02.19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21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