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재영 장로] 모두 바람이다(김영훈 지음)
하늘은 비어 있고땅에는 늘 가득하다그 사이 오고가는 것들모두 다 바람이었다참새로 울던, 까치로 울던무슨 뜻으로 울었던지말이 없는 죽은 ...
기독교한국신문  |  2014-05-26 16:08
라인
[정재영 장로] 눈(경현수 지음)
세상 현란한 설움 모두 토해낸애잔한 백치白痴 발끝 쳐들어 살포시, 하이얀 윤무輪舞벙어리춤벙어리 눈꽃되어 꽃되어 천상으로 날고 있다. 시...
기독교한국신문  |  2014-05-15 15:28
라인
[정재영 장로] 햇살 그네 (박기임 지음)
햇살이 비친다얼굴에 온통 하늘에서 햇살이 비친다가만히 마루에 앉아햇살의 말을 들으면소곤소곤 거리는 하늘의 음성햇살의 그네에 올라그네를 ...
기독교한국신문  |  2014-05-08 11:33
라인
[정재영 장로]주목나무(유소례 지음)
하늘의 엽서를 가슴에 찬주목나무 한 그루하늘을 받들고긴 세월의 산길에 서서가슴을 파부엉새도 키우며 사는 나무야네 아픔에는 언제나선 그은...
기독교한국신문  |  2014-04-28 14:14
라인
[정재영 장로] 끝이 보이지 않는 사랑(조신권 지음)
봄내 제살 깎아초록 향기 피워 올린 나무가을이면 수액 거둔 채긴 겨울 채비한다.그게 끝이 보이지 않는 사랑인 걸난 미처 몰랐다.고즈넉한...
기독교한국신문  |  2014-04-21 17:23
라인
[정재영 장로] 아침에 피는 꽃(이세음 지음)
아침에 피는 꽃이 세 영뽀얗게 쏟아지는 아침햇살숲속의 잎들은 얼굴을 내밀고엄마의 포근한 품에서젖꼭지 물고 있는 아이같이찬란한 태양을 빨...
기독교한국신문  |  2014-04-15 16:53
라인
[정재영 장로] 종 점(이명중 지음)
석간신문처럼 허무한 빈자리를 채우지 못한 하루의 꼬리표가 어지럽게 바람에 뒹굴고 막연히 기다리는 마음 오늘도 당신을 잊은 채 빨간 주마...
기독교한국신문  |  2014-04-08 14:24
라인
[정재영 장로] 열쇠 장수
열쇠 장수 이 경열쇠로 옷 입은 사람서슬 퍼런 대문 쩔렁이며희망 여는 열쇠지만연약한 사람의 마음 하나열지 못 하는 열쇠이 시대 누가 다...
기독교한국신문  |  2014-03-31 09:32
라인
[정재영 장로] 영혼의 주름
가랑비 받아 영혼의 주름에 뿌린다.뜨거운 햇살 받아젖은 영혼의 주름을 편다.푸르름 찾아주름 없는 영혼은높이 높이 날아 오른다. 영혼이란...
기독교한국신문  |  2014-03-19 09:35
라인
[정재영 장로] 8월의 어머니<조한나>
어머니 쪽물 치마 모시 저고리가 8월이 오면 파란 하늘에 펄럭입니다. 어머니 은가락지는 세월이 가도 더욱 반짝입니다. 동백기름 쪽진 머...
기독교한국신문  |  2014-03-04 11:13
라인
[정재영 장로] 소녀딸 록이
손녀딸 록이 김 소 엽 아직 첫 돌이 지나지 않는 그 녀석의 눈은 청잣빛 맑은 가을 하늘이다 그 하늘에는 하나님이 살고 계신다 손녀딸이...
기독교한국신문  |  2014-02-26 09:05
라인
[정재영 장로] 소석의 명시산책
바람이어라 신 성 종 한 곳에 머물 수 없는 나는 바람이어라 때로는 비를 가져다 주고 때로는 눈을 가져다 주는 나는 바람이어라 싫어서 ...
기독교한국신문  |  2014-02-18 16:20
라인
[정재영 장로] 소석의 명시산책
딸의 출산 박재화딸이 딸을 낳았다내 품에서 재롱떨던 것이 어느 새제 분신을 내놓은 것!딸이 낳은 딸을 보며저리 똘망한 생명을 불러온위대...
기독교한국신문  |  2014-02-11 16:38
라인
[정재영 장로] 소석의 명시산책
무인도의 경치 육명길그 섬에 바람이 일고 있었도다백일 동안백일홍이 피고 지고 하였다가끔 새들도 울었다마침내 노랑나비가 날라왔도다진달래꽃...
기독교한국신문  |  2014-01-28 18:2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