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목회
분당중앙교회, 나눔의 순환 통해 인류사회 발전에 기여장학생 출신 총신 교수 11명 정기장학금 조성
기독교한국신문 | 승인 2015.03.19 17:17
   
▲ 분당중앙교회 장학금 출신 총신대 교수들이 후배 양성을 위한 장학기금을 조성키로 한 가운데, 첫 장학증서 수여식에서 최종천 목사가 메시지를 선포하고 있다.

총신 신대원서 장학증서 수여식… 교수연구기금 전달도
최종천 목사 “인물을 키워 세상을 변화” 목회철학 구현
9월 30일 해외장학생 초청 컨퍼런스 및 홈컴밍대회 계획

분당중앙교회(담임 최종천 목사)가 ‘인물을 키워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라는 목회비전 아래 양성한 인재들이 힘을 모아 또 다른 인재양성에 나섰다.

분당중앙교회 ‘해외인재양성 장학생’ 출신 가운데 총신대와 총신대 신학대학원에 재직 중인 교수 11명이 최근 ‘분당중앙장학생 출신 총신교수 정기장학금’을 조성하고, 18일 오전 총신대 양지캠퍼스 100주년 기념관에서 첫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져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담임목사와 당회원들도 참석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교회 차원에서 별도로 교수연구기금 전달식을 병행했는데, 총신대 김희석 교수(구약신학)에게 500만원을 지급했다. 또한 총신 신대원 교수·학생 1,500여명에게 점심식사(총 1,500만원 상당)를 대접하기도 했다.

그동안 분당중앙교회의 장학금을 받은 총신교수는 신현우(신약신학)·이풍인(신약신학)·김희석(구약신학)·라영환(조직신학)·박성민(조직신학)·김요섭(역사신학)·안인섭(역사신학)·문병호(조직신학)·박현신(설교학)·손병덕(사회복지)·정창욱(신약신학)교수 등 11명이다.

이와 관련 분당중앙교회는 1991년 설립 이래 ‘인물을 키워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를 3대 비전 중 하나로 삼고, 현재까지 50억원이 넘는 장학금을 지급했다. 특히 총신대에 그 동안 지급총액 10억원 가량으로 가장 많은 장학금을 기부한 교회이기도 하다. 교인 수에 비해 예배당이 비좁아 오랫동안 불편함이 많았지만, 최종천 담임목사의 신념과 교인들의 지지·헌신으로 지금껏 장학·선교·구제에 힘써왔다.

분당중앙교회는 장학사업과 관련해 국내는 물론, 1기에서 6기까지 2년 단위로 해외장학생을 선발, 장학금을 지원해 왔다. 그 결과 현재까지 분당중앙교회 해외장학생 출신 중 박사학위 취득자만 130명에 이른다. 그 중 총신 교수로 재직 중인 교수만 11명에 달한다.

이들이 또 다른 인재양성에 적극 나서게 된 발단은 지난 2월말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11명의 교수들은 자신들의 학업에 도움을 준 것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정성을 모아 분당중앙교회 최 목사를 찾았다. 그리고 자신들의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최 목사는 “뜻은 고맙지만 이 돈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 학업에 임하고 있는 후배들을 위해 써 달라”고 요청, 차제에 교수 11명이 정기장학금을 조성하기로 하고, 처음 후배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서 최종천 목사는 “분당중앙교회는 설립 초기부터 기독인물양성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려는 기도와 실제를 진행해 왔다. 목회 7년 후 1차 안식년을 마친 뒤인 2000년 초에 장년 주일 출석 3,000명이 넘어 이미 비좁아 건축을 해야 할 시점에서, 전 교인들에게 ‘건축 대신 당시 건축예상비용으로 추정되는 200억원을 향후 20년간 인재양성에 투자하고, 건물 대신 인물을 세워 역사와 인류에 기여하고, 20년 뒤에 그 결과에 대해 평가해 받자’고 했다”면서, “이제까지 장학금으로 현금 50여억원과 구입가 150억원 이상의 교회 부지를 장학금으로 기부함으로, 20년 내에 200억원을 기부하기로 한 약속을 완료했다. 그리고 6년 후인 2020년에는 그 결과를 정리하고 평가해 보려고 한다. 그런데 오늘 분당중앙장학생들이 이렇게 훌륭히 성장해 후배양성을 위해 고귀한 헌신을 하는 것을 보니 무척 감격스럽다. 이렇게 세워진 기독인재들이 한국의 교회와 사회, 그리고 세계 인류를 위해 공헌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후 진행된 채플에서 ‘너희가 내 손 안에 있느니라’(렘 18:1~6)는 제목의 설교를 전하기도 했다.

분당중앙 장학생 출신 총신 교수들은 “분당중앙교회의 배려로 예전에 받은 은혜에 보답할 뿐 아니라, 후배들을 돕는 보람도 느낄 수 있게 되어 더욱 감사하다”면서, “이 일을 통해 학생들에게 도전과 격려가 되고, 분당중앙교회 교인들도 자부심을 느끼며, 한국교회와 사회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분당중앙교회는 오는 9월 30일 ‘분당중앙교회 해외 인재양성 장학생 출신 초청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장학생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한국사회에 ‘기독인재 육성’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기독교한국신문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한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