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와집 400채 값으로 일본에서 되찾아온 ‘고려의 푸른 꽃’
일본 제국주의의 서슬이 퍼렇던 1935년 어느 봄날이었다. 일본 골동품계에서 호시탐탐 눈독을 들이며 군침을 흘리던 도자기 한 점이 거간...
임영열 기자  |  2022-09-27 09:00
라인
조선시대 국립 중·고등학생들은 무엇을 배웠을까
서기 1392년 격동의 시기. 성리학을 중심으로 의기투합한 신진 사대부, 이른바 '급진 개혁파'들은 변방에서 소외받던 신...
임영열 기자  |  2022-09-19 14:25
라인
열흘 붉은 꽃 없다고요?... 이 꽃은 백일 동안 붉습니다
흔히들 하는 말로 ‘화무십일홍(花無 十日紅)이요 권불십년(權不十年)’이라고 한다. 아무리 붉고 아름다운 꽃이라도 10일을 넘기지 못하고...
임영열 기자  |  2022-08-09 11:30
라인
무진(武珍)의 빛이 되어다오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계동 510에는 시 문화재 자료 제3호로 지정된 무양서원이 있다. 무양은 무진 지양(武珍之陽)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김귀백 기자  |  2022-07-29 09:19
라인
나 죽어 저승 갈 때 뭐 신고 갈까?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인생의 무상과 허무를 표현하는 말로 빈손으로 왔다가 빈 손으로 간다는 뜻이다.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
임영열 기자  |  2022-07-20 14:55
라인
올여름 여기 어때... 사방 탁 트인 시원한 ‘소통의 정자’
우리 속담에 “산 좋고 물 좋고 정자까지 좋은 곳은 없다.”라는 말이 있다. 자연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풍광과 더불어 인공의 운치까지 모...
임영열 기자  |  2022-07-13 14:09
라인
가슴에 구멍 뚫린 초상 조각상... 이 스님을 아십니까
“세사(世事)에 시달려도 번뇌(煩惱)는 별빛이라”했던가. 갓 돋아난 미나리 새싹처럼 파릇파릇했던 청춘 시절. 강한 전기에 감전된 듯 전...
임영열 기자  |  2022-05-16 16:07
라인
부용정 안에 있는 세가지
광주광역시 남구 칠석동에는 ‘부용정’이라는 아주 오래된 정자가 있다. 문화재 자료 제13호로 지정된 이곳은 조선 초기 1400년경 지은...
김귀백 기자  |  2022-03-28 11:24
라인
봄꽃 아름다운 포충사... 역사도 함께 알면 더 좋습니다
지난 주말 강원도 산간과 경기북부 일부 지방에 봄을 시샘하는 폭설이 내렸지만 입춘, 우수, 경칩 다 지났으니 누가 뭐라 해도 분명코 봄...
임영열 기자  |  2022-03-22 18:08
라인
백범 김구 선생이 태극기에 남긴 143자... 그 절절한 당부
한 나라의 국기(國旗)는 그 나라의 뿌리와 정체성을 나타내는 상징물로 국민의 정신과 주권을 대표하는 표상이다. 따라서 국기에는 국가의 ...
임영열 기자  |  2022-02-28 13:09
라인
“고를 밀어라!”... 줄패장 명령에 맞대고, 물러서고, 높이 치솟고
우리 옛말에 “설은 나가서 쇠도 보름은 집에서 쇠야 한다”라는 속담이 있다. 설은 새해의 첫날이므로 출타를 한 사람도 집으로 돌아와 가...
임영열 기자  |  2022-02-14 08:41
라인
조선의 '창과 칼'이 될 뻔... 끊어질 듯 이어지는 신라의 종
코로나19로 인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비대면 행사로 치러졌지만 매년 1월 1일 0시가 되면 서울의 보신각과 전국의 주요 도시에 있는 종...
임영열 기자  |  2022-01-19 15:40
라인
고려 수군의 아버지... 최영·이성계와 어깨를 나란히 한 명장을 기리는 곳
서기 1383년. 고려 말 우왕 9년 여름, 한동안 뜸하던 일본 해적 떼 왜구(倭寇)들이 120여 척의 대선단을 이끌고 경상도 남해안으...
임영열 기자  |  2022-01-11 11:30
라인
괘고정수 이야기
나라에 큰 공훈이 있거나 도덕성과 학문이 높은 인물에 대해 신주를 땅에 묻지 않고 사당에 영구히 두면서 제사 지내는 것이 허락된 신위를...
김귀백 기자  |  2021-12-23 08:54
라인
광주에 일본식 무덤이 있다고?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류는 언제부터 무덤을 만들어 죽은 사람들의 영혼을 숭배하게 되었을까. 이 물음에 관하여는 많은 논쟁 거리가 있다. ...
임영열 기자  |  2021-11-29 09:02
라인
석탑 안에 있는 세가지
광주공원 안에는 고려 전기에 세웠을 것으로 추정되는 오래된 석탑이 우뚝 서 있다. 거북 머리와 같이 돌출된 지형 위에 높이 7m의 석탑...
김귀백 기자  |  2021-11-24 09:43
라인
무등산에는 '미지의 성'이 있다
“무등산은 광주의 진산(鎭山)이다. 광주는 전라도(全羅道)의 큰 읍성인데 이 산에 성을 쌓으니 백성들은 서로 의지하고 편하게 살 수 있...
임영열 기자  |  2021-11-22 13:32
라인
처연하게 물든 단풍은 억울하게 죽은 젊은 장군의 ‘눈물’인가
일엽지추(一葉知秋). 나뭇잎 하나에서 시작된 가을이 만산홍엽을 이루며 파도처럼 밀고 내려와 남녘의 무등산에 오색 물감을 흩뿌려 놓았다....
임영열 기자  |  2021-11-16 08:24
라인
포충사의 배롱나무
광주광역시 기념물 제7호로 지정된 포충사는 임진왜란 때 호남 지방에서 최초로 의병을 모집하여 왜군과 싸우다가 금산전투에서 전사한 고경명...
김귀백 기자  |  2021-11-11 09:48
라인
한국인의 방
“기온이 갑자기 바뀐 것 같았다. 결코 커피 덕분이 아니었다. 마치 봄이 온 듯했다. 우리는곧 몸이 따뜻해지고 다시 즐거워졌다. 바닥에...
김귀백 기자  |  2021-10-20 14:23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29-5 (고운하이츠 2층)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등록일 : 2016.02.19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22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