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3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광주에 일본식 무덤이 있다고?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류는 언제부터 무덤을 만들어 죽은 사람들의 영혼을 숭배하게 되었을까. 이 물음에 관하여는 많은 논쟁 거리가 있다. ...
임영열 기자  |  2021-11-29 09:02
라인
석탑 안에 있는 세가지
광주공원 안에는 고려 전기에 세웠을 것으로 추정되는 오래된 석탑이 우뚝 서 있다. 거북 머리와 같이 돌출된 지형 위에 높이 7m의 석탑...
김귀백 기자  |  2021-11-24 09:43
라인
무등산에는 '미지의 성'이 있다
“무등산은 광주의 진산(鎭山)이다. 광주는 전라도(全羅道)의 큰 읍성인데 이 산에 성을 쌓으니 백성들은 서로 의지하고 편하게 살 수 있...
임영열 기자  |  2021-11-22 13:32
라인
처연하게 물든 단풍은 억울하게 죽은 젊은 장군의 ‘눈물’인가
일엽지추(一葉知秋). 나뭇잎 하나에서 시작된 가을이 만산홍엽을 이루며 파도처럼 밀고 내려와 남녘의 무등산에 오색 물감을 흩뿌려 놓았다....
임영열 기자  |  2021-11-16 08:24
라인
포충사의 배롱나무
광주광역시 기념물 제7호로 지정된 포충사는 임진왜란 때 호남 지방에서 최초로 의병을 모집하여 왜군과 싸우다가 금산전투에서 전사한 고경명...
김귀백 기자  |  2021-11-11 09:48
라인
한국인의 방
“기온이 갑자기 바뀐 것 같았다. 결코 커피 덕분이 아니었다. 마치 봄이 온 듯했다. 우리는곧 몸이 따뜻해지고 다시 즐거워졌다. 바닥에...
김귀백 기자  |  2021-10-20 14:23
라인
19세기 말 광주 3대 슈퍼리치의 ‘럭셔리 하우스’
타임머신을 타고 먼 과거로 돌아온 듯 시간이 멈춰 있는 곳. 옛사람들의 숨결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고택(古宅)은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
임영열 기자  |  2021-10-14 08:44
라인
세한도를 만나다
국보 제180호로 지정된 세한도는 우리나라 문인화의 최고봉이라 평가받는 그림이다.이 그림은 추사가 사제간의 의리를 잊지 않고 두 번씩이...
김귀백 기자  |  2021-10-05 08:57
라인
평양에서 서울까지... 고구려 불상의 드라마틱한 여정
19세기 말 세계 미술사에서 가장 뛰어난 조각가로 인정받은 오퀴스트 로댕(Auguste Rodin 1840~1917)의 대표작 을 모르...
임영열  |  2021-09-28 08:25
라인
"장성 가서 글 자랑하지 마라"... 호남 유학의 본산 ‘필암서원’
흥선대원군 이하응(興宣大院君 李昰應 1820~1898). 조선 말기에 어린 아들, 고종을 등에 업고 왕보다 더한 왕권을 누렸고 ‘국태공...
임영열 기자  |  2021-09-02 08:29
라인
늦게 돌아온 사람, 효우당의 '시크릿 가든'
마음대로 되지 않는 세상살이에 비하면 고향의 자연은 어머니 품처럼 넉넉하고 너무나 고분고분했다.16세기 초 전라도 담양 땅에 살고 있던...
임영열 기자  |  2021-08-12 14:05
라인
루브르에 ‘모나리자’가 있다면 우리에겐 ‘신라의 미소’가 있다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미술 작품 중의 하나.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약 40조 원. 방탄유리벽 속에 갇혀 있는 세로 77cm 가로 53c...
임영열 기자  |  2021-07-19 11:40
라인
정읍 내장산 단풍나무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문화재청장은 「문화재보호법」제25조, 제34조 및「같은 법」시행령 제11조의 규정에 따라 「정읍 내장산 단풍나무」의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지정 및 지정에 관한 사항을 다음과 같이 예고했다.지정사유 : 내장산의 ...
이근섭 기자  |  2021-06-16 08:54
라인
5·18 때 총 맞은 소나무부터 800살 먹은 할머니 은행나무까지
사람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일생을 나무와 함께 한다. 지금은 옛 풍습이 돼버렸지만, 오륙십 년 전만 하더라도 아기가 태어나면 제일 먼...
임영열 기자  |  2021-05-20 09:53
라인
피와 눈물로 지켜낸 대한민국 ‘민주화의 심장’
역사를 기억하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다. 문서로, 영화나 연극으로, 그림으로, 음악이나 문학 작품 등. 하지만 그 무엇보다 명징하게 ...
임영열 기자  |  2021-05-13 10:02
라인
"두 임금을 섬길 수 없다"... ‘충신불사이군’ 충절이 깃든 곳
예로부터 향기롭고 화사로운 꽃들이 무리 지어 피어난다 하여 ‘군분(郡芬)’ 또는 ‘화담(花潭)’이라 불리는 동네가 있다. 광주광역시 서...
임영열 기자  |  2021-04-27 09:43
라인
개 목걸이도 금으로 만든 ‘황금 왕국’... 유물도 찬란하네
서기 935년. 경순왕 김부(金傅)가 고려 태조 왕건에게 백기 투항하면서 천년 왕국 신라가 망했다. 그로부터 219년이 지난 1154년...
임영열 기자  |  2021-03-24 08:57
라인
더불어 사는 대동세상 ‘광주 공동체 정신’의 뿌리를 찾아서
이야기는 지금으로부터 453년 전의 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568년 무진년 3월 중순 어느 봄날이다. 이른 아침부터 내리던 봄비 그...
임영열 기자  |  2021-03-15 08:34
라인
마을 도로 공사 중 자갈밭에서 파낸 한국 최고의 불상
기원전 5세기경 인도에서 발생한 불교가 중국을 거쳐 한반도에 들어온 건 서기 372년 고구려 소수림왕 때의 일이다. 고구려·백제·신라가...
임영열기자  |  2021-01-25 11:08
라인
날이 추워져야 소나무와 잣나무의 ‘푸름’을 안다
거칠게 그려진 늙은 소나무 한 그루. 모진 풍파에 꺾인 가지는 겨우 생기를 유지한 채 옆으로 길게 누워 있다. 그리고 잣나무 세 그루....
임영열 기자  |  2021-01-11 18:5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8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29-5 (고운하이츠 2층)  | 대표전화 : 062-674-6568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27
등록일 : 2016.02.19 |  발행인 및 편집인 : 조상열 | 발행 : 사단법인 대동문화재단 | 사업자등록번호 : 410-82-11184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상열
Copyright © 2021 채널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korea95@hanmail.net
Back to Top